“우리 딸처럼 반짝이는 삶을” 생일 열흘 앞두고 교통사고 당한 막내딸, 운전자 과실로 뇌사… 4명 살리고 하늘로…

지난 10월 13일, 고대구로병원에서 박래영(26) 님이 뇌사장기기증으로 4명의 생명을 살리고 하늘의 천사로 떠났다는 소식이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을 통해 전해졌습니다.

박씨는 지난 9월 18일 출근을 위해 집을 나서던 중, 횡단보도에서 초록 불에 건너던 중 운전자의 실수로 큰 사고에 휘말려 의식을 잃었습니다. 의료진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의식 회복이 이뤄지지 않았고, 결국 뇌사상태에 빠져 심장, 간장, 신장(좌, 우)을 기증함으로써 4명의 생명을 살린 셈이었습니다.

가족들은 갑작스러운 사고로 어린 딸이 다시는 일어날 수 없다는 현실을 받아들이기 어려웠습니다. 더구나 박씨를 제외한 다른 3명은 찰과상 정도로 다쳤기에 상황은 더욱 힘들었을 것입니다.

한 달 넘게 의식을 잃은 채로 쓰러져 있던 박씨를 보며, 가족들은 마침내 떠나보내야 할 순간이 왔음을 깨달았습니다. 래영씨의 선행과 같이 다른 이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줄 수 있는 장기기증을 선택했습니다.

경기도 안양에서 태어난 박씨는 밝고 활동적이며 어려운 이들에게 먼저 손을 내밀어주는 따뜻한 성격이었습니다. 봉사와 헌혈을 즐기며 다른 이들을 도우며 행복을 추구하는 모습을 자주 보였습니다. 또한, 직업적으로 연구소 회계 업무와 동물병원, 요식업 등에서 일하며 자기 계발에 열정적이고 성실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래영씨의 어머니 이선숙씨는 “래영아, 엄마가 하늘나라 편지에 하루도 빠지지 않고 너에게 글을 쓰고 있어. 네가 그랬잖아. 파랑새 엽서를 엄마한테 써주면서 파랑새처럼 행복하게 살라고, 엄마도 파랑새처럼 살 테니까 너도 하늘나라에서 아프지 말고 행복했으면 좋겠어. 사랑해. 그리고 고마워”라고 마지막으로 전했습니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의 문인성 원장은 “삶의 마지막 순간에 다른 이들을 위해 생명을 나누어주신 기증자와 가족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