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부천사 이영애,”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지난해 5천만원에 이어 올해도 또 5천만원 기부한 이유

지난 21일에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발표된 긴급 구호 성금 기부 소식에 따르면, 배우 이영애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에서 벌어진 무장 정파 하마스와의 무력 충돌로 큰 피해를 입은 어린이들을 위해 5000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이영애는 “연일 들려오는 슬픈 소식에 마음이 아프다.국경을 넘어 전쟁으로 가족을 잃고 고통스러운 참상을 겪고 있는 아이들을 위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기부된 성금은 국제적십자운동을 통해 피해 지역의 아동 의료 지원 및 구호품 전달 등에 사용될 예정이다.

이번 기부는 지난 8월 미국 하와이주 마우이섬에서 발생한 산불 피해에 대한 이재민 지원뿐만 아니라, 다양한 재난 상황에서의 구호활동에 예속된 이영애의 뜨거운 관심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전에도 구룡마을 화재, 충청지역 수해, 코로나19 대응, 그리고 우크라이나 분쟁 피란민 구호 등에서 기부를 실천해 ‘기부천사’로서의 이미지를 구축했다.

UNOCHA에 따르면, 10월 7일 이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간의 무력 충돌로 인해 전쟁 피해자는 1만 1078명으로 증가했으며, 그 중 40.6%가 어린이로 나타났다.

지구 내에서 사망자가 계속 증가하는 가운데, 사회 기반 시설의 붕괴와 봉쇄 상태로 기본적인 요소에 대한 접근이 제한되고 있어 인명 피해가 더욱 증가할 것으로 우려된다.

대한적십자사의 김철수 회장은 ” 이영애씨의 따뜻한 나눔 실천에 감사드리며 대한적십자사는 국제적십자운동 기관과 협력하여 전쟁으로 아픔을 겪는 민간인에 대해 인도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 “고 말했다.

Leave a Comment